• 북마크
  • 접속자 69
IT 노하우 뉴스 정보 공유 커뮤니티

IT 노하우 뉴스 정보 공유 커뮤니티

갤러리 게시판

[재미있는] 모로코 시골 양치기 소녀가 프랑스 교육부 장관이 된 사연

HKEBI 레벨
2023.11.06 17:55 1,102 0 0 0

본문

이 스토리는 프랑스의 정치인 나자트 발루드-벨카쎔(Najat Vallaud-Belkacem)의 인생 이야기입니다. 나자트는 1977년에 모로코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어린 시절에 양을 치고 우물에서 물을 길었습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프랑스에서 건설 일꾼으로 일하고 있었고, 1982년에 가족을 프랑스로 불러들였습니다1

나자트는 프랑스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프랑스어를 빠르게 배웠고,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그녀는 파리 정치학원을 졸업하고, 사회당에 가입했습니다. 그녀는 시민권, 저렴한 주택, 차별 반대 등의 이슈에 대해 싸웠습니다. 그녀는 로네알프 지역의 의원으로 선출되었고, 2008년에는 로네 주의 의장이 되었습니다2

2012년에는 프랑수아 올란드 대통령의 정부에서 여성권 장관과 정부 대변인으로 임명되었습니다. 그녀는 동성결혼과 동성 부모의 입양권을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는 데 기여했습니다. 2014년에는 교육부 장관으로 승진했습니다. 그녀는 프랑스 역사상 최초로 교육부 장관이 된 여성이자 흑인이자 이민자였습니다3

나자트는 그녀의 출신과 종교 때문에 보수적인 정치인들의 비난과 공격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그녀를 모욕하고, 그녀의 복장을 객관화하고, 그녀의 정체성을 의심했습니다. 하지만 나자트는 그들에게 당당하게 맞서고, 그녀의 능력과 열정으로 인정받았습니다2

나자트는 모로코의 양치기 소녀에서 프랑스의 교육부 장관이 된 희망의 스토리입니다. 그녀는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사회적 불평등과 차별에 맞서고, 프랑스의 다양성과 통합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녀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인물입니다123

main-qimg-778e776b99839e729df413b516645295.jpg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